제219호 2017년 8월 25일(금요일)
IBK 기업은행
 
   
최종편집:2017-08-25 13:57  
건축
작품소개 | 설계공모
탐      방 | 설계노트
설계경기결과 | 스케치, 건축사의 언어
 
Home > 건축 > 스케치, 건축사의 언어
  제218호 9면    2017-07-25 14:40:52 입력
[스케치, 건축사의 언어] ㊲ 홍매(紅梅)
김석환 건축사()

9p 4 일매헌 2.jpg


김석환
건축사 l . 울 건축사사무소

 

더는 막을 길 없다.

 

이른 봄 나절

첫 월경처럼 붉게

생명의 포만감을 누르지 못하고

터져 나오는 꽃망울들을

 

더 미련 가질 수 없다.

 

꽃샘 다투어 열어젖힌 후

곧 져야 할 그 황홀한

생의 절명을

 

그 귀한 모습 오래 지키려 해도

나른한 햇살은 조급히 피어나는 심장을 벌떡여

종말을 부추기고

 

한 순간 일다간 호흡인 것을

쓸쓸히 깨닫게 한다.

김석환 건축사()
김석환 건축사 님의 다른기사 보기
<저작권자(c)건축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OP
 
나도 한마디 (욕설,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 로그인 하셔야 입력이 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자동방지
옆의 자동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300byte
(한글150자)
 
 

한성모터스 화명전시장
IBK 기업은행
보도기획
부산국제건축문화제, 9월 찾아온다
대한건축사협회, ‘만화로 체험하는 알…
노후아파트의 재발견, 좌천시민아파트 …
제12회 경상남도 건축대상제 작품 공모
부산시, 2017년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이사부 독도 기념공원 국제건축공모전
부산북항 재개발사업 국제현상 아이디어…
부산시 공공디자인 공모 ‘BUSAN PAVILI…
9월, 건축사 자격 갱신등록 시작된다
지역건축전문가의 새로운 도약 기대해
많이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