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8호 2017년 7월 25일(화요일)
IBK 기업은행
 
   
최종편집:2017-07-25 16:19  
칼럼·문화
시론 | 사설
칼럼 | 만평
건축사랑방
건축, 그 출발점에 서다
건축을 보다
타박타박
건축·문화예술촌
수필의 향기
 
Home > 칼럼·문화 > 칼럼
  제200호 5면    2016-01-26 10:35:39 입력
[칼럼] [신년사] 새로운 희망으로 출발하는 협회
ab이만희 공동발행인 | 부산광역시건축사회 회장
이만희 공동발행인()

 

존경하는 회원 여러분! 2016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리며, 여러분의 가정과 직장에 새해의 좋은 기운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지난 연말, 세계가 미국의 금리인상을 주목한 가운데 중국이 사실상 환율전쟁을 선포하는 등 경제소용돌이가 예견된바, 올해 우리 경제 또한 많은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이에 새해에는 회원 여러분과 우리의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는 시간을 더욱 많이 가짐으로써 함께 어려움을 헤쳐 나갔으면 합니다. 

회원 여러분!

이달 초 우리의 숙원사업이기도 했던 설계·감리분리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건축계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숱한 어려움 속에 맺은 결실인 만큼, 법안의 조속한 정착을 위해 철저한 대비와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우리 업무의 30%를 차지하는 기획·계획설계비에 대한 건축주와 업자의 사고전환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 회는 올해 기획·계획설계비에 대한 법적근거확보와 더불어 계약서 없는 기획·계획설계에 대한 대처방안을 마련키 위해 회원 대상의 교육을 실시하는 등 구체적인 대안 마련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회원 여러분의 참여로 빛을 발할 수 있는바, 다양한 의견을 적극 개진해주시고 중지를 모아주시길 바랍니다. 

본지를 사랑해주시는 애독자 여러분.

여러분의 애정과 관심으로 우리 신문이 어느 덧 지령 200호를 발행케 되었습니다. 올해는 활발한 교류와 소통을 통해 더 다양한 건축담론을 담아냄으로써 건축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힘쓰고자 합니다. 변함없는 지도편달과 지금처럼 늘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실 것을 기대하면서, 더 크고 넓게 지면을 열어놓고 귀 기울이겠습니다 

존경하는 회원 그리고 애독자 여러분.

다시 한 번 지난 한 해 수고하신 회원 여러분을 비롯한 모든 애독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희망찬 새해, 여러분 모두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공동발행인 이만희 | 부산광역시건축사회 회장

 

2016-01-26 10:35:39 수정 이만희 공동발행인()
이만희 공동발행인 님의 다른기사 보기
<저작권자(c)건축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OP
 
나도 한마디 (욕설,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 로그인 하셔야 입력이 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자동방지
옆의 자동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300byte
(한글150자)
 
 

한성모터스 화명전시장
IBK 기업은행
보도기획
지역건축전문가의 새로운 도약 기대해
부산 청사포, ‘2017 국토경관디자인대…
도로공간의 입체적 활용을 위한 아이디…
HOPE with HUG, 20호, 21호 희망 나눔 …
(사)부산국제건축문화제 서용교 신임집…
‘2017 대한민국 녹색건축대전’ 공모
부산시 ‘도시재생사업 아이디어 공모전…
지중건축, 땅 속에서 산다면?
부산도시재생이 한자리에, 부산도시재생…
공유의 시대, 도시재생의 새로운 가치와…
많이본기사